쌈장이야기
 
쌈장은 된장과 고추장을 섞어 만든 장으로 쌈을
싸먹을 때 맛을 돋우기 위해 곁들이는 가공 된장
 
사실 고추장과는 비율만 다르다고 볼 수 있는데 고추장이 처음 생겼을 당시의 레시피를 보면 그야말로 된장에다가 찹쌀가루 넣고
고춧가루 약간 혼합한 수준이었습니다. 후에 고추장에 넣는 고춧가루의 비율이 높아지면서 쌈장은 별개의 소스가 되었습니다.
  •  
  •  
    쌈장의 특징
    쌈장은 된장과 고추장을 섞어 만든 장으로 이름으로 미루어 볼 수 있듯이, 쌈을 싸먹을 때 맛을 돋우기 위해 곁들이는 가공 된장입니다. 시중에서 파는 쌈장은 된장에 고추양념과 다진마늘, 정제소금, 물엿, 소맥분, 참기름 등을 섞어 만들며 가격은 무척 저렴한 편입니다. 장 특유의 짠맛보단 약간의 감칠맛과 단맛이 납니다. 몇몇 식당에서는 쌈장에 간장, 사이다, 땅콩 및 해바라기씨 등의 견과류 가루, 설탕, 소주등을 넣어 더 달고 짭짤하게 만들기도 합니다. 또한 장을 만들 때 뭘 섞느냐, 얼마나 섞느냐에 따라 맛이 달라지는 맛 특성상 많은 요리에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습니다. 기본 쌈장 하나만 해도 재료(된장, 고추장, 쪽파, 홍고추 등)의 종류와 비율에 따라 여러 가지 맛을 낼 수 있으니 다양한 맛을 즐길 수 있습니다.
 
장마을 조선 쌀 쌈장
장마을의 특유 노하우로 전통 쌈장을 만들었습니다.
100%의 우리콩으로 잘 숙성된 메주와 재래 고추장을 적당한
비율로 섞어 만든 우리 전통의 쌈장으로 그 맛은 일반 쌈장과 달리 많이 달지 않고
먹으면 먹을수록 감칠맛이나 깊은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.
숙성 과정에서 많은 영양분 등이 다른 쌈장에 비해 많이 함유되어 있어
장마을의 조선 쌀 쌈장만의 독특한 맛을 볼 수 있습니다.
장마을의 장은 이래서 맛있습니다.
- 다른 원료가 전혀 첨가되지 않은 콩 100% 된장 (무방부제·무색소)
- 된장맛을 좌우하는 아미노산 성분이 일반 된장보다 10배 이상
- 철저한 온도, 습도, 시간등 발효·숙성 관리 속에서 생산
- 청정샘물로 유명한 밀양지역의 맑고 깨끗한 물
- 재래식 옹기 숙성법으로 방부제X, 환경호르몬X

WORLD SHIPPING

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:

GO
닫기